벨로스터n 가격 및 제원


벨로스터n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차량인 벨로스터n은 현대자동차 제조에서 중요한 이정표가됩니다. 물론, 기아 스팅거 GT와 제네시스 G70을 포함한 제조업체의 거대한 우산 아래서 다른 스포티한 노력이 있었지만, 누구도 그 끔찍한 벨로스터n 만큼 운동 성능에 깊이 열중하지 않았습니다. 



견고한 첫 번째 노력으로 2911만원이라는 가격의 빠르고 효과적인 폭발이었고 프로토 타입을 처음으로 구동한 이후로 장기간의 테스트 차량에 대한 힌트를 현대에 내려 놓았습니다. 그 때가 마침내 왔습니다.


벨로스터n 가격


벨로스터n


벨로스터n의 상징적인 색상 인 파란색 페인트 (적색, 흰색 및 검정색도 가능)


벨로스터n의 시승기 또한 부드럽게 운전하는 동안 (일부), 벨로스터 N이 도로를 따라 내려가는 방식에 발포성이 있으며, 섀시, 단단한 스티어링 및 버블링 배기구 덕분입니다. 현대 자동차는 스티어링 휠을 통해 더 많은 토크 조향 장치를 전시하고 있지만 엔터테인먼트가 부족하지 않습니다.


벨로스터n


벨로스터n


벨로스터n은 2911만원에서 시작되며 터보 차져와 함께 표준 사양으로 제공됩니다. 250마력 및 36토크의 2.0리터. 전륜구동과 함께 6단 수동 변속기는 유일하게 사용할 수있는 드라이브 트레인 설정입니다. 우리는 터보 퍼포먼스 패키지가 있는 모델은 시승해 보지 못했지만,  터보 퍼포먼스 패키지에는 더 큰 브레이크, 19 인치 Pirelli P Zero PZ4 여름 타이어 (미쉐린 파일럿 슈퍼 스포츠 여름은 18), 전자식 제한된 슬립 차동 장치 및 능동적인 배기 장치.


모든 이동 속도 제어 기능에는 Eco, Normal, Sport 및 N 드라이브 모드가 사전 설정되어 있습니다. 구성하기 쉬운 N 사용자 지정 모드를 사용하면 엔진의 스로틀 응답, 표준 적응 댐퍼, 제한된 슬립 비교, 선택 가능한 엔진 회전 매칭, 안정성 제어, 스티어링 무게 및 배출. 지금까지 우리는 댐퍼와 배출 장치를 길들인 동안 다이얼의 대부분을 11까지 돌리면 통근 시간에 N의 성능을 균형을 이룰 때 특히 효과적이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벨로스터n


벨로스터n


벨로스터n


벨로스터n의 비대칭 3도어 레이아웃과 소형 비율은 다소 불편할지도 모르지만 이것은 벨로스터n만의 특징이 되고 있습니다. 트렁크 문이 위로 열리는 자동차의 구멍은 작고, 약간 더 높은 lift-over 높이를 가지고있다. 좌석 안전 벨트를 포함하여 약간의 퍼포먼스 블루 액센트를 제외하고, 벨로스터n 의 뽀족 한 실내는 어둡고 칙칙하지만 충분히 편안하고 스마트 인체 공학으로 장식되었습니다. 


벨로스터n


벨로스터n


벨로스터n


현대의 표준 8.0인치 터치 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탐색 기능을 포함하지 않아도 유쾌하게 작동 할 수 있습니다. 벨로스터n에 주목할만한 업그레이드는 계기판에 멋지게지지하는 앞쪽의 스포츠 좌석과 LED 변화 표시 등을 포함한다.


벨로스터n 리스 및 시승


벨로스터n 가격 및 제원

전장 x 전폭 x 전고(mm) : 4265 x 1810 x 1395(mm)

가격 : 2911 ~ 3107만원

연료 : 가솔린

변속기 : 수동

중량 :  1410kg

연비 : 10.5km/l


안전

운전석 에어백, 조수석 에어백, 측면 에어백, ABS, 오토 라이트 컨트롤, 액티브 헤드레스트, 커튼 에어백, TCS, 차체자세제어장치ESPVDCD, 후방 감지 센서, 후방카메라, 타이어 공기압 경고 장치, ECS, ECM 룸미러


편의

알루미늄휠, 접이식 사이드 미러, 열선내장 사이드미러, 세이프티 파워윈도우, 가죽 시트, 가죽 스티어링 휠, 뒷좌석 접이식 시트, 요추받침, 자동 에어컨, 크루즈 컨트롤, MP3, USB, 스마트 키, 이모빌라이저, 선루프, 네비게이션 시스템, 컨비니언스 패키지 운전석 전동 슬라, 멀티미디어 패키지 8인치 내비게이션, 하이패스ECM 룸미러 포함


외장

와이드 선루프직물 헤드라이닝 포함, 무광 컬러



안녕하세요.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벨로스터N 모델 차량을 오늘 한번 시승해 보도록하겠습니다. 벨로스터N 차량은 현제까지는 수동모델로만 출시가 되었는데요. 내년은 되어야지만 벨로스터N 자동모델이 출시 될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 이후로는 하이브리드 등 여러가지 모델이 추가되겠죠? 벨로스터N 모델의 외관은 지난 부산모터쇼에서 전시가 되었기 때문에 많이들 알고 계실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벨로스터N 차량의 서킷주행도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보셨을꺼 같은데요. 오늘은 서킷이 아닌 공도에서 주행을 한번 해보겠습니다. 막히는 도로에서 수동차량이 과연 괜찮을까? 쉽게 기아변속이 가능할까요? 저는 일상에서는 일반 벨로스터 차량을 타고 있는데요. 과연 수동 벨로스터가 필요한가. 제 주위에 수동차량을 운전하시는 분이 있으신데 그분 말씀을 빌리면 수동을 운전하다보면 도가니가 나간다는 웃지못할 이야기. 벨로스터N 차량은 고급 휘발류까지 주유할 필요가 없고, 일반 휘발류를 넣으셔도 무방할것으로 생각됩니다. 우리나라는 외국보다 옥탄가가 높게 세팅되어 판매가 되고 있기 때문에 벨로스터N 차량은 일반 휘발류를 넣고 운행을 하셔도 괜찮습니다. 벨로스터N의 주타겟은 포퍼먼스를 중요시하는 분들이 구매를 많이 하시지 않을까요? 자동모델도 아닌 수동의 모델을 말이죠. 공도에서 주행을 시작하여 퇴근 시간 만큼의 막히는 길은 아니지만 그래도 길이 막히다 보니 오토차량을 운전할때는 왼발은 쉬고 있었지만 수동차량을 운전하게 되니 왼발이 쉽없이 왔다갔다 왔다갔다 하네요. 이러다 진짜 도가니가 나갈수도 있겠구나 하는 느낌이 드는 순간 이었어요. 벨로스터N의 핸들과 기어노브의 간격은 제 손바닥 기준으로 한뼘정도 떨어져 있네요. 계속해서 기어도 바뀌줘야하다 보니 핸들에서 간격이 멀어지면 운전하는데 불편함이 있을꺼라는 생각에 짧은게 좋은거 같은 수동차량. 벨로스터N의 노면소음은 N모드로 운전을 하는중에는 소음들을 세도없이 출력이 좋다보니 소음을 듣기는 힘들었구요. 에코모드로 해서 운전을 했을시도 노면소음은 안들리다 싶을 정도로 하네요. 일반 벨로스터 모델을 그대로 가져와서 그런지 소음에 대한 부담감은 전혀 없네요. 벨로스터N의 복합연비는 10.4km/l 라고 현대측에서 설명하는 연비입니다.일반 벨로스토의 연비가 12.4km/l 입니다. 일반 모델과 N 모델의 연비 차이는 2km/l 입니다. 벨로스터N모델이 일반 벨로스터에 비해 100kg 무겁고, 엔진, 서스, 다 다르기에 2km/l의 연비차이는 거의 없다고 해도 무방할것으로 보입니다. 100kg이 무거워지고 출력은 75마력을 더 올라갔기에 비등비등할것으로 생각 됩니다. 벨로스터의 뒷자리는 불편한게 사실인데요. 뒷자석이 불편한 이유 중 하나는 운전석 뒷자리는 창문이 작기 때문에 시야가 답답합니다. 그래도 조주석 뒷자리는 그래도 괜찮습니다. 벨로스터N은 3명이 타기에 좋을꺼 같아요. 4명이서 타면 누군가는 불편함을 느끼고 불평불만이 나올수도 있어요. 

+ Recent posts